갤러리게시판

게시글 보기
올리브....그 완벽한 신의 선물.
Date : 2004.11.18 13:42:35
Name : 올리바 File : 병에든오일.jpg Hits : 8584
올리브기름의 성분은 기름이기 때문에 지방산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일반 식물성 기름의 지방산의 주성분은 리놀산이지만 올리브기름의 지방산은 올레인산이다.

일반 면실유의 리놀산은 불포화지방산 중에서도 다가(多價)지방산으로서 우리 몸에 유해한

LDL콜레스테롤치를 낮추는 작용이 약하면서 인체에 유익한 HDL 콜레스테롤치까지 낮추어준다는

것이 밝혀졌다.그러나 올리브기름의 올레인산은 불포화지방산 중에서도 일가(一價)지방산으로

리놀산과는 달리 LDL콜레스테롤치는 낮추면서도 우리 몸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치는 전혀 낮추지

않음으로써 다른 리놀산의 결점을 완전히 보완해 준다.또한 소량이기는 하지만 올리브기름에

함유되어 있는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리놀레인산의 존재도 중요하다. 리놀레인산은 체내에

흡수되어도 알레르기나 염증반응 등을 일으키지 않으며 뇌경색이나 심장병에 잘 걸리지 않도록

도와주는 지방산이다.지방산 이외에도 올리브기름에는 혈압을 안정시켜 주고 뼈의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칼슘, 철, 칼륨, 비타민 A, C 등의 미네랄 성분과 비타민이 풍부하며 노화예방이나

암예방에 효과적인 비타민E 등의 항산화물질도 들어 있다.올리브기름의 구체적인 효능으로 우선

꼽을 수 있는 것이 심장병과 동맥경화 예방효과이다. 올리브기름에 들어 있는 일가지방산인

올레인산이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이것이 심장을 비롯한 각종 성인병의 예방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밀라노의 임상의들은 심장 수술을 받은 환자에게 치유 양생법의 일환으로 하루에 너댓 큰술의 올리브

기름을 준다고 한다. 이것을 6개월 정도 계속하면 혈액의 성분이 크게 향상되어 심장발작이나 뇌졸중이

재발될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것이다.심장병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텍사스 대학의

건강과학센터가 미국 남성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올리브기름이 혈중 콜레스테롤치는 13%

감소시키고 유해한 LDL 콜레스테롤은 21% 정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의 식사요법이라고 하면 칼로리 제한과 지방 섭취량의 제한이 그 주요내용으로 지방 섭취는

총 에너지양의 25%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규칙이었다. 그런데 이때의 지방섭취를

올리브기름으로 할 경우에는 혈당치가 내려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어 관심을 모았다.

그런데 탄수화물로 얻었던 에너지를 올리브기름으로 섭취하게 되면 혈당치의 상승을 억제하는

것뿐만 아니라 심장혈관계의 병에 대한 예방, 개선에도 효과적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올리브기름은 위산의 분비를 억제하고 약해진 위나 장의 활동을 활성화시켜주기 때문에

위산과다증, 위궤양,십이지장궤양의 예방에 효과가 있고 위통이나 변비 증상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또 위액의 역류에 의한 식도에의 부담이 적기 때문에 먹었을 때

메슥거림이 적고 다른 식용유에 비해 담즙분비가 촉진되어 소화흡수가 잘 된다.

올리브기름은 다른 면실유에 비해 쉽게 산화되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비타민E와 같은 항산화물질이 들어 있어서 노화를 늦추어준다.

또 올리브기름에 함유되어 있는 칼슘이나 비타민D는 뼈의 노화를 예방해 준다.

올리브기름은 콜레스테롤 저하작용과 올레인산, 미네랄류의 작용으로

혈압의 상승을 억제한다. 켄터키대학교 연구팀은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하루에 세 큰 술의 올리브 기름이 최대혈압을 5포인트, 최소혈압을 4포인트

낮추어 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예로부터 올리브기름을 많이 섭취하는

지역의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지역에 비해 혈압이 낮으며 뇌혈전의

발생률이 낮다고 하는 통계도 나와있다.

올리브기름에는 염증을 억제하는 작용이 있어서 직접 섭취를 하지 않고

바르기만 해도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에 관해 뉴욕 주립대학에서는 관절류마치스로 인한 통증이 올리브기름을

복용한 뒤 완쾌되었다는 실험결과를 발표한 적도 있다.

얼마전 세계 3대 테너 가수중 한사람으로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오페라가수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생 올리브기름을 매일 먹고난 후 7kg이상 체중이

감소하고 목소리에 생기가 돌아왔다는 뉴스가 보도된 적이 있다.

파바로티는 목소리를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서 이전부터 올리브기름를

자주 섭취해 왔다고 한다. 그런데 한때 목소리의 상태가 악화되자 매일같이

컵으로 하나 가득 올리브기름을 마시고 났더니 다시 원상태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이런 뉴스가 유럽 각국의 매스컴에 소개되자 새삼 올리브기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모았다.파바로티처럼 많은 양을 마실 필요는 없지만 올리브기름을

생으로 먹으려면 보통 스푼으로 두 번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하며 레몬즙을 타면

훨씬 수월하게 마실 수 있다.

올리브기름은 가열하기보다는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영양가의 손실이 적기 때문에

샐러드의 드레싱이나 버터 대용으로 섭취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내용출처 : http://ykyk.com.ne.kr/yo/siki/siki3/sk05%BF%C3%B8%AE%BA%EA%B1%E2%B8%A7.htm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비밀번호 확인 닫기